[매일경제] 코스피 실적장세 돌입…`큰형님들’의 시간이 온다

  • 2021.04.27

List

  • 첨부파일
  • 조회수 39

 

 

 

코스피가 본격적인 실적 장세에 진입하면서 수익률이 부진했던 대형주가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로 대표되는 반도체주와 2차전지·자동차·인터넷주가 여기에 해당한다. 올해 초 상승장을 이끌었던 이들 업종은 모두 올해 고점 대비 주가가 하락했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코스피 종가 3186.10) 코스피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3.7배에 달한다.

 

지난 2월(14.2배)과 3월(13.8배)에 비해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 

 

주가가 상승했지만 이익추정치가 올라오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이 낮아진 것이다. PER는 주가를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값이다. 주당순이익 증가분에 비해 주가가 더 크게 상승하면 PER도 높아져 밸류에이션 부담이 커진다.


실제로 코스피 상장사들 실적과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는 꾸준히 올라왔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23일까지 발표된 코스피 상장사들의 1분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를 8.3% 상회했다. 

올해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도 전월 대비 4% 올라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유가증권시장의 가파른 실적 전망 상향 조정은 코스피 밸류에이션 부담 완화, 상대적 매력 강화로 이어진다"며 "본격적인 실적·펀더멘털 장세가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실적 장세가 시작되면서 반도체·2차전지·자동차주가 다시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적 장세를 이끌 주도주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올해 코스피 영업이익에서 해당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1분기 반도체 업종 시가총액 1·2위 종목 영업이익이 코스피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4.5%다. 

2분기에는 이 비중이 43.1%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50.2%)와 4분기(56.3%)에도 반도체 업종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2분기에는 자동차·2차전지·인터넷주 모두 1분기 대비 코스피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앞으로 코스피 실적·펀더멘털 장세는 기존 주도주와 시총 상위 종목군이 이끌어갈 전망"이라며 "최근 강한 반등세를 보이는 중소형주 또는 경기 민감주, 금융주를 따라가기보다는 그동안 부진했던 반도체, 자동차, 2차전지, 인터넷 비중을 늘려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대형주 반등 조건이 갖춰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유승민 삼성증권 글로벌투자전략팀장은 "그동안 미국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우려 등 거시적인 요인이 시장을 움직였는데, 금리 상승과 같은 요인은 수면 아래로 내려간 듯하다"며 "시장이 실적과 같은 본질적인 핵심 요인에 집중한다면 힘의 쏠림이 대형주 쪽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달러가 약세 흐름을 보이고 외국인이 한국 시장을 선호하면서 대형주 위주로 수급이 개선될 것이란 설명이다. 

올해 고점 대비 주가가 하락하면서 대형주들의 밸류에이션 매력도도 높아진 상황이다. 

 

반도체 대표주인 삼성전자는 1월 11일 고점(9만1000원) 대비 주가(4월 26일 기준)가 8.2% 하락했다. SK하이닉스도 지난 2월 기록한 고점(14만8500원)에 비해 주가가 11.4% 떨어졌다. 2차전지·자동차주도 상황은 비슷하다. LG화학은 2월 5일 고점(102만8000원) 대비 14.1% 하락했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은 아직 지난 1분기에 기록한 고점을 회복하지 못했다​. 현대차와 기아도 최근 부진한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글로벌 수요 회복에 따른 한국 제품 판매가 늘어나면서 실적이 꾸준히 상향 조정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대형주 쪽으로 초점을 맞춰야 할 시기"라며 "한국은 실적이 잘 나오는 종목이 성장주에 속하기도 하므로 반도체와 2차전지 업종은 빠르게 반등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43포인트(0.99%) 오른 3217.53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지난 20일(3220.70) 이후 4거래일 만에 3200선을 회복했다. 

 

[신유경 기자]

 

SPONSER BY